수술을 받은 친정어머니 아주대병원에서 갑상선암

 아주대병원에서 갑상선암 수술 받은 친정어머니

안녕하세요 해피나무멈입니다♡

친정어머니가 갑상선 초음파를 한 번도 받은 적이 없어서 건강검진 간 김에 한번 받아볼까. 라는 마음으로 갑상선 검사를 추가로 받았다고 합니다

갑상선 초음파의 결과 이상 소견이 있었으며

갑상선 미세침 흡인 세포진 검사 시행 채취한 세포를 슬라이드로 얇게 펴서 검사한 결과,

갑상샘암 판정

건강검진센터에서는 큰 병원을 가보라고 하셨어요

그 때부터 갑상선암에 대한 정보를 열심히 찾기 시작했습니다.

갑상선암의 권위자이신 박정수 교수는 강남 세브란스에서 일산차병원으로 옮기셨으나 이미 예약이 꽉 차서 2개월 후 진료가 가능합니다.

2달동안 계속 기다리기만 하고 있을 수 없기 때문에 여기 저기 조사해 아주 대학 병원으로 결정했습니다.

수원에 살고 있기 때문에 외래로 다니는 것도 아주대병원이 편하다고 생각합니다.

아주대병원에서 진료하고 추가검사해서 수술날짜를 잡았어요.

수술 전날 병원에 입원했어요.

코로나 바이러스로의 면회는 전체적으로

입구에서 출입 허가증을 작성하셔야 합니다.

보호자는 1명뿐이며 보호자 출입증이 없으면 병실에 들어갈 수 없습니다.

갑상선 내분비 외과

60세 생애에 입원은 처음!

나와 언니가 태어났을 때도 집에서 산파댁 산파님을 불러서 태어난 외할머니.

아주 건강했는데 암이라니 마음이 너무 아팠어요.

갑상선암은 위암, 거북이암이라고 말씀하시는데 그래도 암은 암이잖아요.

가족 모두가 놀랐고, 굉장히 궁금했습니다.( ´ ; ω ; ` )

입원 첫날(수술 전날) 저녁 식사

워낙 소식을 많이 드시는 분이라 13그릇밖에 안 드셨어요.

수술 당일

직장에 휴가를 내고 병원에 갔어요.

아주대병원 옆에는 아주대 요양병원이 생겼어요

갑상선암 명의 중에 서 교수님이 계신데 아주대 요양병원장으로 가셨거든요

수술 당일 0시부터는 , 물도 안됩니다.

병원에서 수술이 끝난 후 보호자 핸드폰으로 메시지를 보내주시면 됩니다

12시 30분에 수술실에 들어가서 3시가 넘어서 수술이 끝나고 회복실로 이동이 4시가 안되어서 병실에 올라갔습니다.

잠자리에 든 어머니의 오래된 성경

“수술 동안 기도하고 사연 보면서 기다렸어요”

여기저기 형광펜 밑줄 니오름 엄마의 깨알 같은 글씨도 보이네요.

갑상선암이라고 해서 처음에는 마음이 괴롭고 힘들었지만

조기에 발견할 수 있고 전이도 없고 너무 좋았어요.감사합니다수술만으로 완치가 가능하다고 하셔서

수술도 잘 되고, 회복도 빨리 되고, 감사합니다.

+

남이 견디는 외에는 너희에게 당한 일이 없으니, 다만 하나님은 밉사노들이 감당하지 못할 시험을 볼 때쯤에 다시 피하는 길을 내 힘으로 충분히 해낼 수 있게 하는 것이다(<고림도전서>)10장 13절).

by. 해피나무맘

#갑상선암 #아주대병원갑상선암수술 #갑상선초음파 #갑상선내분비외과 #수원갑상선암